:::::: 7000클럽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중보기도

홈 > 응답내용 > 중보기도

번호 분류 내용 요청일 응답일
1223 질병치유

서울 동대문구에 사는 김 집사(44세)는 지인 의사 강(31)씨가 수영장에서 의식을 잃었는데  중환자실에 있는데 회복되기를 원하는 기도 요청을 하였습니다. 중보기도 12개월 후, 김 집사가 응답의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지인 의사(32)가 기적적으로 의식이 돌아와 회복이 되었으며 불교 신자였는데 개종하여 교회 출석도 하고 있다는 감사의 소식이었습니다.

2011.01.18 2020.09.23
1222 질병치유 경북 경산시에 사는 최 성도(44)는 어머니 집사(64)가 올 초에 난소암으로 수술했는데 항암 치료 받는 도중에  치매가 왔으며 뇌에 피가 고여있고 이상이 생겨 의식이 없는 상태라며 속히 회복되기를 원하는 기도 요청을 하였습니다.중보기도 5일 후, 최 성도가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의료진의 말보다 훨씬 경과가 좋아 재활 치료와 암치료와 뇌 치료를 병행하게 되었다는 감사의 소식이었습니다. 2020.09.21 2020.09.24
1221 질병치유 경기도 수원에 사는 전 성도(40세)는 엄마(67)가 평생을 군선교를 위해 없는 재정이지만 복음을 위해 섬겼으며 다리 대퇴보에 딱딱한 종양이 생겨 통증이 심하여 진료예약을 해 놓았다며 기도 요청을 하였습니다. 중보기도 1개월 후, 전 성도가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악성 종양이었지만 경계성 암이라 신경 손상이 없게 다리 절단을 하지 않게 되었으며 항암하지 않고 수술이 잘 되었다는 반가운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2020.08.21 2020.09.21
1220 질병치유 인천 남구에 사는 김 목사(69세)는 빗길에 넘어져 왼쪽 다리가 다섯 군데가 부러져 입원해 있는데 부어서 가라앉으면 수술한다며 기도 요청을 하였습니다. 중보기도 2주 후, 김 목사가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수술이 잘되어 퇴원하였다는 감사의 소식이었습니다.
  
2020.08.29 2020.09.18
1219 질병치유 경기도 남양주에 사는 신 집사(66세)는 위 통증이 심하고 천공이 나기 바로 전 단계라며 위벽이 두꺼워지고 통증이 사라지게 하여 주시길 원하는 기도 요청을 하였습니다. 중보기도 5일 후, 신 집사가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약을 먹고 항생제도 먹고 한약을 먹어도 토하며 낫지를 않았는데 신기하게 기도 요청 후 바로 통증이 사라졌다는 감사의 소식이었습니다. 2020.09.11 2020.09.15
1218 질병치유

서울 서초구에 사는 홍 성도(48세)는 아버지(83)가 강릉에 집이 있어 다니러 가셨다가 오늘 뇌경색으로 쓰러져 강릉 아산병원에서 수술 중이라며 기도 요청을 하였습니다. 중보기도 1개월 후, 홍 성도가 응답의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수술이 잘되고 후유증 없이 건강하게 회복되었다는 감사의 소식이었습니다. 

2020.08.13 2020.09.15
1217 질병치유

경남 진주시에 사는 양 집사(43세)는 3개월 전 가려움이 생기더니 2개월 전 부터 피부염이 생겨 허벅지 팔에 번지고 있다며 기도 요청을 하였습니다. 중보기도 1개월 후, 양 집사가 응답의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좋은 의사를 만나서 치료가 되었다는 감사의 소식이었습니다.

2020.08.11 2020.09.14
1216 질병치유 서울 강동구에 사는 박 목사(53세)는 딸(18)이 악한영의 공격으로 2개월 전부터 환청, 환각증상이 생겼는데 기도를 하면 떠났다가 다시 반복이 되고 있는데 악한 영을 완전 물리쳐 주시길 원하는 기도 요청을 하였습니다. 중보기도 2주 후, 박 목사가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딸에게서 악한영이 물러갔다는 감사의 소식이었습니다. 2020.08.28 2020.09.11
1215 질병치유 서울 서초구에 사는 장 집사(51세)는 큰 딸(22)이 라섹수술을 8/4일 예정인데 고도근시로 각막을 많이 깎아낸다고 하는데 빛 번짐이나 후유증이 염려되어 기도 요청을 하였습니다. 중보기도 5주 후, 장 집사가 응답의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수술이 잘 되어 회복되었다는 감사의 소식이었습니다. 2020.07.30 2020.09.11
1214 질병치유 경기도 안양에 사는 김 집사(70세)는 남편(73)이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자동차와 부딪혀 넘어졌는데 오른쪽 어깨의 힘줄이 3개가 끊어져 수술을 하게되었다며 기도 요청을 하였습니다. 중보기도 2주 후, 김 집사가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남편 수술이 잘 되었으며 회복중에 있다는 감사의 소식이었습니다. 2020.08.19 2020.0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