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000클럽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중보기도

홈 > 응답내용 > 중보기도

번호 분류 내용 요청일 응답일
8367 가정/자녀

경기도 부천에 사는 김 집사(58세)는 여동생(56)이 재혼 7년 차인데 제부(62,불신)가 동생을 구타하고 무기로 위협하여 간신히 도망을 하여 경찰에 신고하고 다른 곳에 머물고 있는데 경찰이 분리를 시키고 접근 금지를 해놓았다며 동생이 제부를 용서할 마음을 주시기를 원하는 기도 요청을 하였습니다. 중보기도 2개월 후, 신 집사가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동생이 이혼은 하지 않고 당분간 별거에 들어갔다는 소식이었습니다.

2019.09.24 2019.12.09
8366 질병치유 충북 괴산에 사는 신 집사(60세)는 공장장 김 집사(63)의 이석증과 공장에서 다친 팔을 고쳐주시고 본인도 공장에서 팔을 다쳤는데 잘 치료 되길 원하는 기도 요청을 하였습니다. 중보기도 3개월 후, 신 집사가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공장장 김 집사와 본인도 다 나았다는 감사의 소식이었습니다. 2019.09.10 2019.12.09
8365 직장/진로 경기도 부천에 사는 김 권사(66세)는 아들(40)을 구원해 주시고 믿음의 배우자를 인도해 주시며 척추협착증과 척추전방위증을 치료해 주시고 취업하길 원하는 기도 요청을 하였습니다. 중보기도 6주 후, 김 권사가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아들이 직업상담사 자격증을 취득하여 직장에 잘 다니고 있다는 감사의 소식이었습니다. 2019.10.29 2019.12.10
8364 직장/진로 서울 송파구에 사는 김 집사(48세)는 아들(고3)이 총신대에 합격하여 하나님께 영광 돌리길 원하는 기도 요청을 하였습니다. 중보기도 6주 후, 김 집사가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아들이 총신대에 합격하였다는 감사의 소식이었습니다. 2019.12.03 2019.12.10
8363 재정문제 경기도 하남에 사는 김 권사(62세)는 소송중에 있는 평창땅을 되찾길 원하는 기도 요청을 하였습니다. 중보기도 13주 후, 김 권사가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땅 문제가 잘 해결 되었다는 감사의 소식이었습니다. 2019.08.27 2019.12.10
8362 직장/진로 경기도 안산에 사는 김 전도사(52세)는 남편(56)이 회사 사장이 인수를 하게 되었는데 10월말로 계약이 끝났지만 11월에 인수인계를 해준다며 돈을 챙겨가려는 의구심이 생긴다며 기도 요청을 하였습니다 중보기도 1개월 후, 김 전도사가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10월말로 인수인계와 모든 서류 절차가 마감 되었다는 감사의 소식이었습니다. 2019.11.08 2019.12.10
8361 질병치유 부산 수영구에 사는 이 장로(60세)는 손자(4)가 어린이집에서 다쳐 팔이 부러지고 성장판을 다쳐 오늘 수술을 하는데 수술이 잘 되고 성장에 아무 지장이 없길 원하는 기도 요청을 하였습니다. 중보기도 3주 후, 이 장로가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수술이 잘 되고 깁스를 하고 회복 중에 있다는 소식이었습니다. 2019.11.14 2019.12.07
8360 직장/진로 경기도 용인에 사는 이 사모(53세)는 큰 딸 (22,대4)이 대학원(이대,연대,중앙대)을 준비하는데 원하시는 곳에 합격하길 원하는 기도 요청을 하였습니다. 중보기도 6주 후, 이 사모가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중앙대 대학원에 합격하였다는 감사의 소식이었습니다 2019.10.18 2019.12.07
8359 가정/자녀

경기도 의정부에 사는 박 집사(66세)는 둘째 며느리(38)가 12월 초에 출산 예정인데 무통으로 자연 분만 하길 원하는 기도 요청을 하였습니다. 중보기도 열흘 후, 박 집사가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며느리가 오늘 순산하였다는 감사의 소식이었습니다.

2019.11.25 2019.12.06
8358 기타제목

전남 진도에 사는 최 성도(23세)는 죄에 빠져 있다가 기도하면서 어느 정도 회복이 되었는데 다시 마음이 공허해지고 예전의 죄악 된 삶이 생각나면서 되돌아 가려고 한다며 성령충만한 삶을 살고 끊어야 할 죄는 끊어 버리기를 원하는 기도 요청을 하였습니다. 중보기도 2주 후, 최 성도가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악한 사단의 유혹이 많았지만 마음이 평안해 졌으며 신앙생활을 잘하고 있다는 감사의 소식이었습니다.

2019.11.19 2019.12.05